신생아 지루성피부염, 원인과 관리법

우리 아이 머리에 쇠똥 앉았어요~

신생아라면 흔히 걸리는 지루성 피부염!!

머리를 뒤덮은 누런 딱지나 피부에 오돌토돌 난 트러블을 볼 때면 초보 엄마, 아빠는 깜짝 놀랄 수밖에 없는데요.

신생아 지루성 피부염은 밝혀진 명확한 원인이 없어 평소 관리가 더 중요합니다.

더맘스토리에서는 신생아 지루성피부염 원인과 관리법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지루성피부염인픽

아기의 피부나 체질에 따라 증상에 차이가 있지만 신생아 지루성 피부염은 신생아라면 누구나 걸릴 수 있는 흔한 질환이에요.

특히 지루성 두피염은 보는 엄마가 뭔가를 안 해주면 안될 거 같은 생각이 들어 마음이 조급할 때가 많은데요,

아토피와는 달리 가려움증이 심하지 않다고 하니 딱지를 억지로 때려고 하거나 무리한 빗질은 하지 않도록 합니다.

지루성 피부염이란?

장시간 지속되는 습진의 일종으로 생후 2개월~6개월 사이 아기에게서 흔히 볼 수 있으며 피지 분비가 왕성한 두피와 얼굴, 그중에서도 눈썹, 코, 귀, 입술 주위, 겨드랑이, 가슴 등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입니다.

지루성 피부염 증상

대개 피지 분비가 많은 두피나 이마, 눈썹, 귀 부위로 붉은 염증이나 비듬, 기름진 각질이 나타나거나 누런 고름처럼 피지가 올라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루성 피부염이 두피로 발전한 지루성 두피염은 흔히 머리에 누런 딱지가 생기는데 이 모습이 흡사 쇠똥과 비슷하다 하여“머리에 쇠똥이 앉았다”라고도 합니다.

두피에 비늘처럼 노란색 각질이 머리를 뒤덮거나 염증이나 비듬만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루성 피부염은 흔한 아기 피부질환으로 대개 2~4주 이내에 증상이 호전되지만 간혹 더 오래 걸리기도 합니다.

다행히도 아토피와는 달라 가려움증이 심하지는 않습니다.

이 정보도 유익해요 : 신생아 목욕, 순련된 조교처럼하기

지루성 피부염 원인

지루성 피부염은 확실하게 밝혀진 원인은 없으나 피지의 과다 분비나 임신 중 엄마로부터 아기에게 전달된 호르몬, 온도와 습도, 계절적인 변화 등 다양하게 추측하고 있습니다.

피지 분비가 왕성한 아기일수록 더욱 흔하게 발생하며 특히 계절의 변화는 지루성 피부염의 대표적인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지루성 피부염 홈케어

  1. 아몬드 오일 : 식물성 오일로 안전한 케어 방법 중 하나입니다. 두피일 경우 소량의 아몬드 오일을 바른 후 10~15분 정도 후 떨어지는 딱지를 부드러운 빗으로 빗어내려줍니다.
  2. 베이비 바셀린 : 베이비 바셀린은 침독이나 건조한 피부에도 효과적입니다. 소량의 바셀린을 피부염 부위에 발라줍니다.
  3. 시어버터 : 오일과 함께 발라주면 더 효과적입니다. 손바닥 체온에 시어버터를 녹여 부드럽게 발라줍니다. 두피에 바를 경우 10~15분 후 샴푸해줍니다.
  4. 베이비 샴푸 : 지루성 두피염일 경우 베이비 샴푸로 꼼꼼하고 부드럽게 씻긴 후 오일이나 로션을 듬뿍 발라줍니다.
  5. 코코넛 오일 :  소량의 오일을 부드럽게 펴 발라줍니다. 두피에 사용할 경우 마무리는 베이비 샴푸로 해줍니다.

더맘스토리’s pick : 초보부모가 꼭 알아야 될 영아상통

아기가 피부를 긁지 않도록 손 싸개를 하거나 손톱을 짧게 깎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피지 분비가 많아질 수 있으므로 목욕 후 베이비오일이나 로션을 꼼꼼하게 발라줍니다.

온도나 습도도 지루성 피부염 원인 중 하나로 보기 때문에 적절한 실내 온도 22~24º를 유지하고 습도조절(50~60%)에도 주의를 하도록 합니다.

신생아 지루성 피부염은 관리만 잘해주면 자연스럽게 사라지기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여기서 잠깐!!

지루성 피부염 VS 아토피 피부염

지루성 피부염은 가려움증이 심하지 않으며 두피나 얼굴 주위등 피지선이 발달해 있는 부위에  피지가 올라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면역계 문제로 유발될 가능성이 높으며 아기 피부에 붉은 돌기가 일어나면서 심하게 가려워하면 아토피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개인적인의견

“아기 머리에 쇠똥 앉았다”

누가 만든 말인지 너~무 표현이 기막히지 않나요?

112일 동안 별 탈 없이 잘 지내왔던 아들 머리에 한날 아침에 보니 쇠똥이 앉아있더군요.

뒷날에는 눈썹 부위에도 빨간 뽀록지?같은게 올라오는 거예요.

놀래서 바로 소아과에 갔더니 눈썹에 난 거는 태열이고 머리에 난 건 지루성 피부염이라고 하시더라구요.

저절로 나을 테니 걱정 말라고 하시는데 그게 보는 엄마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아몬드 오일을 목욕 후 꾸준히 발라줬어요.

환절기로 조금 더 보습에 신경 써야 할 땐 베이비 로션에 아몬드 오일을 섞어서 듬뿍 발라줍니다.

지루성피부염은 정확히 밝혀진 원인이 아직까지는 없고 자연적으로 증상이 호전된다지만 보는 엄마들이 안달이 나죠?

왜 흔히 추잡스러워 보인다? 왠지 아기가 너무 가려울 것 같아서 빨리 떼어내주고 싶은 마음이잖아요.

근데 지루성 피부염은 아토피랑은 달리 그렇게 가려움증이 심하지 않데요.

계절이 바뀌는 시점에 더 심해지기도 한다고 하니 미리미리 알맞은 실내 온도, 목욕 후 보습제 듬뿍 발라주는 거 잊지 말아요.

참, 딱지가 생긴 경우는 목욕 전 베이비 로션을 미리 발라두면 목욕하면서 쉽게 딱지가 떨어질 수 있답니다.

지루성 피부염은 대부분의 신생아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라고 해요.

실내 온도를 너무 덥게 하지 말고 보습을 꼼꼼히 해주세요.

새학기증후군메인
새 학기 증후군 대처법
우리아이재능메인
우리 아이 재능 키우기, 부모의 역할
독일남자이름메인
독일이름, 인기있는 남자 이름
독일여자이름메인
독일 이름, 예쁜 여자이름 짖기
유괴예방메인
어린이 유괴 예방법과 대처법
초등입학전 메인
초등학교 입학 전 꼭 체크하세요

Leave a Comment